공동정범: 세 개의 공동과 각각의 언어인 공감, 고백 그리고 증언(엄기호 연구활동가)

이 영화에는 ‘공동’이 세 번 등장한다. 그리고 그 세번의 공동을 만들어내는 각각에 대응하는 언어가 있다. 이 글은 공동과 그 각각의 언어가 무엇인지를 보고 영화/글을 쓰고 읽는 우리는 각각의 처지에서 어떤 언어로 무엇의 장치가 되어 어떤 정치를 수행하고 있는지를 돌아보려고 한다. 

첫 번째는 참사가 일어나기 전에 용산 철거민들과 여기에 연대하러 온 다른 지역 철거민들 사이의 ‘공동’이 있다. 두 번째는 참사가 일어난 후 정부에서 이들을 하나로 묶어 처벌하기 위해 붙인 죄목이자 이 영화의 제목인 ‘공동정범’의 그 ‘공동’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김석기를 떨어뜨리기 위해 경주 시내를 돌아다니는 영화의 주인공들 사이에서 희미하게 그림자처럼 보이는 ‘공동’이다.

첫 번째의 ‘공동’을 보자. 이들은 ‘같은’ 철거민으로서, ‘전철연’이라는 같은 조직의 구성원으로서 공동이다. 그래서 이들은 서로를 ‘동지’라고 부른다. 동지란 같은 운명을 공유한 사람이며 같은 곳을 바라보는 사람이다. 그래서 이 공동의 운명을 나눈 사람들이 서로의 어려움을 나누고 각자의 재주로 서로에게 도움을 주는 ‘공동’의 행동을 취한다.

망루는 그 ‘공동’의 상징이다. 이 망루 자체가 공동의 ‘짓기’를 통해 만들어졌다. 전기를 아는 사람이, 용산 당사자가 아니지만 같은 철거민이고 같은 투쟁을 하는 동지로서 전기를 따오고, 또 누구는 다른 그 망루에 자기의 힘을 보탰다. 싸움은 용산에서 일어난 용산의 일이었지만, 그 용산의 일에 마음과 힘을 보태는 것은 철거민 모두의 ‘공동’의 일이었다.

그러나 그 ‘공동’은 정말 공동이었을까? 아니었다는 것이 중간 중간 철거민들의 인터뷰에서 드러난다. 그들은 말한다. 일이 그렇게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않았다고 말이다. 게다가 그렇게 농성을 하는 계획도 몰랐다고 말한다. 그래서 이들은 자신들의 공동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자신들에게도 투명하게 ‘공동’이 아니었다는 것을 참사 이후에 알게 된다.

여기서 이 ‘공동’의 허상이 드러난다. 운명을 공유하는 것으로서의 공동에는 핵심과 주변이 있을 수 없다. 공동의 생명은 위/아래도, 핵심/주변도 아닌 둥글게 마주 앉는 평등이다. 둥글게 마주 앉아 모든 것을 ‘같이’ 결정했을 때 그 공동은 책임을 같이 지는 ‘공동’이 된다. 그 책임은 일을 같이 논의하고 결정했다는 의미에서 ‘공동’ 책임이 되는 것이며 또한 서로가 서로에게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비로소 ‘공동’이 된다.

그럼 이번에는 이 공동을 만들어내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자. 좋게 말하면 입장이고 나쁘게 말하면 이해관계다. 철거민이라는 공동의 입장이 공동의 이해를 만들어내고 그것이 용산과 다른 지역이라는 공간을 가로지르며 ‘공동’을 만들어낸다. 그렇기에 이 ‘공동’은 간단하게 자동적으로 만들어진다. 이해관계가 같거나 혹은 입장이 같으면 이 영화에서도 반복적으로 서로를 부르는 말인 ‘동지’가 되고 이 동지들은 차이를 넘어 ‘연대’하게 된다.

입장과 연대 그리고 공감에 대해 가장 많이 인용되는 말 중의 하나가 돌아가신 신영복 선생님이 하신 ‘입장이 같다는 것은 비를 같이 맞는 것’이라는 말이다. 비를 같이 맞는 것은 말하지 않지만 같은 곳에 서 같은 어려움을 겪는 것이며 이게 연대라는 것이다. 이 말은 쉬운 말로 연대를 말하는 것을 경계하며 연대가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상기시키는 말로 곧잘 인용되곤 한다.

이렇게 같은 입장이 되어 비로소 서로를 ‘동지’라고 부르고 ‘연대’할 수 있게 하는 언어는 무엇일까? ‘공감’이다. 이미 철거민들은 같은 망루에 서지 않더라도 같은 처지이다. 같이 비를 맞지 않더라도 이미 다른 곳에서 같은 비를 맞고 있는 사람이다. 그렇기에 서로의 처지를 너무 잘 알고 있고 그 처지에서 비를 같이 맞고 피하기 위해 망루를 짓고 함께 또 비를 맞는다. 그렇기에 같은 처지라는 입장의 동일함에서 아픔을 공유하고 함께 이기려고 것으로서의 ‘공감’이 ‘공동’을 만들어낸다.

이 영화는 이 ‘공감’을 확 쳐낸다. 같은 고통을 공유하고, 같은 처지에서 같은 비를 맞은 사람들이 모여 더 큰 비를 같이 맞으며 ‘같은’ 고통을 경험했다고 하더라도 서로 공감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공동’이 만들어지지도 않는다는 것을 용산 참사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