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끝났네요...
사회운동포럼 갔다가 덜컥 맡게된 것이 어언 한달인데
이것에만 집중하지 못한데다가
무엇보다 번역이란 것이 두 페이지만 하면 왜 이렇게 지겨워지는지
생각보다 많이 늦었습니다.
빨리 끝내면 더 맡아서 하려고도 생각했었는데 결국 이것도 겨우 했네요.
그럼 훨씬 많은 양의 번역에 매달리고 있는 은숙 언니와 범용 형에게
응원과 위로를 전하며...